[일요서울 | 오두환 기자] 기간제교사 4명 중 3명이 교내에서 차별 대우를 당한 경험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21일 전국교직원노동조합이 발표한 '기간제교사 실태 조사 결과 발표'에 따르면, 기간제교사 74.8%가 기피 업무 담당 요구를 받는 등 정교사와 비교할 때 부당한 대우를 받은 적이 있다고 답했다.

이번 조사는 전국 유치원·초·중·고교 기간제교사 237명을 대상으로 지난달 26일부터 8일까지 온라인으로 진행됐다.

유형별로는 ▲기피 업무 담당 요구 75.9% ▲각종 위원회 피선출·선출권 박탈 59.3% ▲방학·연휴 등을 전후한 쪼개기 계약 37% ▲방학 중 근무 기간 차별 23.0% 등이었다.기간제교사들은 처우 개선과 관련해 가장 시급히 해결돼야 할 사안으로 고용안정(58.4%)을 꼽았다. ▲복지포인트 등 보수 차별 해소 39.5% ▲정규직화 34.8% ▲쪼개기 계약 금지 32.6% 등이 뒤를 이었다.

전교조는 "'기간제교사 특별위원회'를 중심으로 기간제교사·예비교사 등 주체들과 함께 공동연구와 토론회 등을 진행해 기간제교사의 고용 안정과 정규직화 방안을 마련할 것"이라며 "조직 내 논의와 합의를 거쳐 교육당국과의 협의에도 참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오두환 기자  odh@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