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의겸 청와대 대변인 <뉴시스>
[일요서울|장휘경 기자] 청와대는 28일 남북이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평양 남북 정상회담을 9월 안으로 하기로 합의한 것을 흔들림 없이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남북 정상회담이 9월 안에 열리는 방향으로 가고 있는가'라는 질문에 "남북 정상회담은 전혀 흔들림이 없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북미 간의 교착 상황 때문에 오히려 남북 정상회담의 필요성은 더욱 커졌다. 막힌 곳을 뚫고 좋은 길을 더 넓히는 데 남북 정상회담이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그런 점에서 문 대통령의 역할은 더 커지리라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김 대변인은 정상회담 준비를 위한 실무회담 개최 등 물리적으로 여건이 빠듯한 상황에 대해선 "공개할 수 있는 성격의 것은 아니지만 남북 정상회담을 위해서 북쪽과 소통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실무적 준비로 볼 때 평양 정상회담이 늦춰질 가능성에 대해 김 대변인은 "실무적인 이유 때문에 (정상회담의) 시기가 변동되지는 않을 것"이라며 "한다는 원칙과 적절한 시점이 정해지면 실무적인 절차와 진행은 그것에 맞춰서 얼마든지 집중적으로 해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장휘경 기자  hwikj@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