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일요서울 | 권녕찬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대북특사단 방북을 하루 앞둔 4일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과 50분간 통화를 하고 비핵화 협상에서 긴밀한 협의와 공조를 지속해 나가기로 했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서면브리핑을 통해 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이 밤 9시부터 9시50분까지 50분간 한미 정상통화를 갖고 이같이 논의했다고 밝혔다.

김 대변인은 “두 정상은 6·12 북미 정상회담 이후 진행 중인 북미 비핵화 협상 및 다가오는 제3차 남북 정상회담을 포함한 남북관계 진전 등 한반도 정세에 대해 허심탄회하게 의견을 교환하고, 한·미 양국이 각급 수준에서 긴밀한 협의와 공조를 지속해 나가기로 했다”고 전했다.

한미 정상이 통화한 것은 지난 6‧12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 이후 84일 만이다.

문 대통령은 이날 통화에서 “지금까지 북핵 및 한반도 평화와 관련해 이루어진 많은 진전은 트럼프 대통령의 결단력과 과감한 추진력 덕분”이라고 추켜세웠다.

또 문 대통령은 이번 대북 특사단 방북의 목적과 관련, 남북 정상회담 개최 준비 및 완전한 비핵화를 통해 한반도에 항구적인 평화 정착을 달성하는 방안 등을 협의하기 위해 파견하는 것임을 트럼프 대통령에게 상세히 설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트럼프 대통령은 “특사단이 좋은 성과를 거두기를 진심으로 바란다”면서 “그 결과를 자신에게 알려달라”고 했다.

문 대통령은 “지금이 한반도 평화 정착에 있어 중대한 시점이며, 이는 완전한 비핵화와 함께 가는 것”이라며 “남북 관계의 개선과 한반도 긴장 완화가 한반도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체제 구축에 기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두 정상은 오는 9월 말 예정된 UN 총회를 계기로 직접 만나 한반도 문제의 향후 전략과 협력 방안을 심도있게 협의하기로 했다.

권녕찬 기자  kwoness7738@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