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일요서울 | 박아름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오늘(10일) 청와대에서 조코 위도도(조코위) 인도네시아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갖는다.

문 대통령과 조코위 대통령은 앞서 지난해 11월 인도네시아 국빈 방문 당시 한 차례 정상회담을 가진 바 있다. 이번 자리는 조코위 대통령의 답방 형태 차원에서 이뤄진 것으로 해석된다.

이로써 인도네시아는 문 대통령 취임 후 처음으로 양자 상호방문이 이뤄진 아세안 국가가 된다. 한국과 미국 외에 두 나라 간 상호방문이 이뤄진 국가는 아직 없다.

조코위 대통령은 문 대통령 초청으로 9~11일 방한해 정상회담 등 2박3일 간 국빈 일정을 소화한다.

양국은 이 기간 동안 ‘특별 전략적 동반자 관계’를 다지는 데 초점을 맞출 것으로 전망된다. 앞서 문 대통령은 지난해 11월 인도네시아 국빈 방문 당시 두 나라 관계를 ‘특별 전략적 동반자 관계’로 격상시킨 바 있다.

인도네시아는 정부가 역점을 두고 추진 중인 ‘신(新) 남방정책’의 핵심 협력국이자, 문 대통령이 모색 중인 외교 다변화 차원에서의 주요 거점국가로 평가받는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3일 브리핑에서 “이번 방한을 통해 국제무대에서 MIKTA(멕시코·인도네시아·한국·터키·호주 등 중견국 간 협의체) 차원의 협력 강화 방안을 모색함으로써, 우리 외교를 더욱 다변화·다원화하는 데 기여할 것”이라 전망한 바 있다.

박아름 기자  pak502482@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