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0일 세종시와 관련해 "실질적 행정수도로 기능을 갖춰 나가도록 하고 개헌 시엔 (행정수도 명문화가) 가능하게 추진하겠다"고 했다.

이 대표는 이날 세종시청에서 세종시와 예산정책협의회를 열어 "전반적으로 행정 기능의 상당수가 세종시로 왔고 앞으로 더 올 예정"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우리나라 좁은 땅에 수도권에만 (기능이) 밀집돼 있기 때문에 국가 균형발전 차원에서 세종시를 잘 만드는게 중요하다"면서 "하지만 근본적으로 국가 전체가 골고루 발전하는 게 중요하다. 이번 정기국회에서 지방이양일괄법을 통과시켜 중앙정부 업무가 일괄적으로 지방에 이양되게 할 것"이라고 했다.

세종시가 지역구인 이 대표는 "지난 금요일 전남에서 첫번째 예산정책협의회를 했고 오늘 세종시가 두번째다. 그만큼 세종시가 민주당에게는 각별하고 소중하다는 뜻"이라고도 했다.

홍준철 기자  mariocap@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