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 | 오두환 기자] 동국대학교 서울캠퍼스의 2019학년도 수시모집 원서접수 최종 경쟁률이 18.01대1로 집계됐다.

동국대는 12일날 총 2148명을 선발하는 수시모집에 3만8686명이 지원, 최종 18.01대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전형별로는 학생부종합 11.19대1, 논술우수자 33.22대1, 실기위주 34.74대1의 경쟁률을 보였다.

학생부종합전형 세부 전형별로는 ▲두드림(Do Dream)전형 경찰행정학부(51.88대1) ▲학교장추천인재전형 교육학과(24.33대1) ▲불교추천인재전형 경영정보학과(20.50대1) ▲국가보훈대상자전형 경찰행정학부(13대1) ▲농어촌학생전형 국어국문·문예창작학부(15.5대1) ▲특성화고교졸업자전형 경영학과(23.67대1) ▲기초생활수급자 및 차상위계층 국어국문·문예창작학부(15.5대1) ▲특성화고 등을 졸업한 재직자전형 글로벌무역학과(4.83대1) ▲특수교육대상자전형 컴퓨터공학전공(13대1) 등이 높은 경쟁률을 나타냈다.

논술우수자전형에서는 미디어커뮤니케이션학전공이 49.80대1로 가장 높았고, 화공생물공학과 44.10대1, 광고홍보학과가 43.80대1로 뒤를 이었다.

실기전형은 ▲문학 43.87대1 ▲SW 10.15대1 ▲체육교육 28.11대1 ▲서양화 42.33대1 ▲연극 79.93대1 ▲영화영상 63.10대1 ▲스포츠문화 8.95대1 등으로 나타났다.

오두환 기자  odh@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