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 | 고정현 기자] 문재인 대통령의 지지율이 65% 선을 회복했다. 남북정상회담에 이은 미국과 유엔에서의 외교 성과로 분석된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가 CBS 의뢰로 지난달 27일과 28일 이틀간 전국 유권자 1,502명을 상대로 여론조사를 벌인 결과(95% 신뢰수준, 표본오차 ±2.5%p), 문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율은 65.3%를 기록했다고 1일 밝혔다.

1주일 전 주간집계 대비 3.4%p 오른 수치로, 2주 연속 상승해 다시 65% 선을 넘어섰다.

문재인 대통령 지지율 일간집계의 경우 지난달 21일(금) 65.7%로 상승한 뒤 한미정상회담, 폭스뉴스 인터뷰, 미국외교협회 연설, 유엔총회 기조연설 등 일련의 방미 한반도 평화외교가 이어졌던 27일(목)에는 67.5%까지 올랐다.

그러나 '심재철 사태'를 둘러싼 자유한국당의 공세가 적극 펼쳐졌던 28일(금)에는 65.3%로 소폭 하락하며, 남북정상회담 하루 전부터 조사일 기준 6일 연속 지속됐던 오름세가 꺾인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보수층에서는 상당 폭 하락했는데(▼8.7%p, 40.3%→31.6%), 이는 한국당의 전방위적인 ‘야당탄압’공세에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정당 지지도에서는, 더불어민주당이 45.9%(▲1.1%p)를 기록하며 2주 연속 상승, 7월 2주차(45.6%) 이후 두 달 반 만에 다시 45% 선을 넘어선 반면, 자유한국당은 17.0%(▼1.6%p)로 2주 연속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정의당은 10.2%(▲1.9%p)로 상승, 한 주 만에 다시 10% 선을 회복했고, 바른미래당은 1주일 전과 동률인 5.7%로 횡보한 것으로 조사됐다.

민주평화당은 3.3%(▲0.2%p)를 기록하며 2주 연속 3%대를 유지했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고정현 기자  jh0704@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