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서울|강휘호 기자] KT&G(사장 백복인)가 “궐련형 전자담배 ‘릴(lil)’의 전용 플래그십 스토어인 ‘릴 미니멀리움(lil MINIMALIUM)’을 오는 3일 서울 강남에 오픈한다”고 1일 밝혔다.

전용 플래그십 스토어 오픈은 지난해 11월 출시한 ‘릴’이 현재까지 85만대 이상 판매되는 등 선풍적인 인기를 끌고 있는데 따른 것으로, KT&G는 ‘릴 미니멀리움’을 열어 고객에게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릴 미니멀리움’ 1호점은 서울 지하철 9호선 신논현역 부근에 문을 열며, 매일 아침 10시부터 저녁 10시까지 고객을 맞이할 예정이다.

매장 1층에서는 ‘릴’ 브랜드의 제품을 직접 경험할 수 있고, 다양한 종류의 케이스와 파우치 등의 전용 액세서리 구매가 가능하다. 2층은 A/S서비스와 고객상담, 멤버십 라운지로 구성돼 소비자와의 커뮤니케이션을 극대화 할 수 있는 공간이다.

또 고객들은 KT&G가 앞으로 정식 출시할 계획인 ‘릴 미니(lil mini)’도 미리 만나 볼 수 있다. 또한, 스와로브스키 크리스털로 장식된 ‘릴 크리스털 에디션’ 한정판을 매장에서만 구매할 수 있으며, 각종 사은품 증정 이벤트와 추첨 이벤트 등이 준비되어 있다.

임왕섭 KT&G 제품혁신실장은 “이번 ‘릴’ 전용 플래그십 스토어는 오프라인 채널을 통해 소비자들에게 다양한 경험을 제공하고, 고객과 직접 소통하기 위해 만들어졌다”며, “강남점 외에도 앞으로 현대아울렛 인천 송도점과 서울 동대문점에도 ‘릴 미니멀리움’을 오픈해 소비자의 접근성과 만족도를 높여 나가겠다”고 말했다.

강휘호 기자  hwihols@ilyoseoul.co.kr

<저작권자 © 일요서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